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현대차의 플래그십 대형 SUV 팰리세이드가 사전계약 첫날이었던 11월 29일에만 3,468대의 계약 실적을 올린 것으로 집계되었다. 이는 역대 현대자동차 사전계약 첫날 대수 중 그랜저 IG(16,088대), 싼타페 TM(8,193대), EQ900(4,351대)에 이어 4번째로 많은 수치를 기록한 것이라고.


이에 현대차에서는 팰리세이드의 상품성을 비롯, 넓은 실내 공간, 가격 등을 높이 평가해 준 것이 아니냐며 한껏 분위기가 오른 모양새이다. 실제 현대차는 팰리세이드를 두고 "동급 최고 수준의 넓은 실내 공간과 동급에서는 경험할 수 없었던 첨단 사양을 대폭 적용했음에도 가격이 합리적으로 책정되었다"는 마케팅 멘트를 언론에 알린 바 있다.


참고로 팰리세이드의 확정 가격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다만, 현재까지 범위로 공개된 가격 중 가장 높은 트림의 가격(디젤 프레스티지 4,177만 원 ~ 4,227만 원)에 선택 가능한 옵션(727만 원)까지 합산할 경우 4,904만 원 ~ 4,954만 원으로 최고 5천만 원은 넘지 않을 듯.


현대차에 따르면, 이번 팰리세이드의 사전 계약은 11월 29일부터 12월 10일까지이며, 사전 계약 후 구매를 확정한 고객에게는 올해 말 개별소비세가 종료되어도 할인된 수준(3.5%)만큼을 보상해주는 이벤트를 진행하다고.



팰리세이드의 특징


- 운전석에서부터 3열 승객석에 이르기까지 모든 공간에 사용자 경험(User Experience·UX)을 기반으로 개발된 디자인과 패키지, 안전·편의 기술을 적용


- ‘직관적인 사용자 경험(Intuitive Usability Experience)’을 극대화하기 위해 상품 및 UX기획자, 디자이너, 엔지니어들이 선행 개발 단계부터 주요시장 소비자 조사와 경쟁모델 테스트를 실시


※ 자동차보험과 관련, 보험료가 저렴한 다이렉트보험 상품을 보험사별로 비교할 수 있는 자동차보험 올인원 통합검색을 이용해 보세요. [ ▶ 다이렉트 자동차보험 올인원 견적 ]







Posted by 불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