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10월 마지막 날, 한국PD연합회는 성명을 통해 KBS와 국가정보원이 상반된 입장을 밝힌 '고대영 KBS사장의 국정원 금품수수 의혹'과 관련해 공개 검증을 제안했습니다.


앞서 '국가정보원 개혁발전위원회'(국정원 개혁위)는 "고대영이 보도국장 시절이던 2009년 '노무현 대통령에 대한 검찰의 수사에 국정원이 개입했다'는 내용의 보도를 하지 않는 명목으로 국정원에게 200만 원을 수수했다는 예산신청서와 자금결산서, I/O(정보관)의 진술 등을 확보했다"고 지난 10월 23일 밝힌 바 있습니다. 물론 KBS는 이 같은 내용에 대한 전면 부인과 함께 지난 30일에는 '허위사실'임을 주장하며 손해배상 소송까지 제기했고요.


이렇듯 상호 간의 주장이 엇갈리자 한국PD연합회가 “KBS와 국정원 개혁위의 주장은 전면 배치되며, 둘 사이에 진실은 하나뿐”이라며, 아래와 같이 국정원 개혁위와 KBS에 서로 모순되는 양측의 주장을 공개 · 검증하는 기자회견을 제안하고 나섰습니다.


 - 국정원 개혁위는 예산신청서, 자금결산서 및 담당관 진술을 확보했다고 밝혔는데 이 증거를 공개하기 바란다


- 고대영은 법정에서 진실게임을 벌여서 시간을 끌고, 그러면서 임기를 채울 목적으로 허위 주장을 하는 게 아니라면 당당하게 공개 기자회견에 응하기 바란다


한국PD연합회의 성명 전문은 다음과 같습니다.


Canon | Canon EOS 5D Mark IV | Manual | Off Compulsory | 2017:10:26 13:52:30▲ 10월 26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한국방송공사·한국교육방송공사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하고 있는 고대영 - ⓒ뉴시스


국정원과 KBS의 모순된 입장을 검증하는 기자회견을 제안한다


- 고대영 사장을 향한 마지막 요구



“고대영 사장이 국정원으로부터 보도 자제를 요청받고 200만 원의 금품을 수수했다”는 국정원 개혁발전위원회 발표를 KBS가 전면부인하며 소송을 제기했다. KBS는 30일 “국정원 개혁위의 허위사실 공표로 인해 KBS 명예가 훼손됐다”며 서훈 국정원장과 정해구 국정원 개혁위원장을 상대로 1억원의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서울남부지법에 제출했다.


국정원 개혁발전위원회는 23일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국정원 KBS 담당 정보관은 2009년 5월7일치 <조선일보>의 ‘국정원 수사개입 의혹 기사에 대해 보도하지 말 것’을 한국방송에 요청”했고, “이 과정에서 당시 보도국장 고대영을 상대로 현금 200만원을 집행했다”고 밝히며 “(고대영) 당시 보도국장이 현금을 수수하고 불보도 행위를 한 것은 뇌물죄 해당 여지가 있어 검찰에 수사 의뢰가 필요하다”고 덧붙인 바 있다.


KBS와 국정원 개혁발전위원회의 주장은 전면 배치되며, 둘 사이에 진실은 하나 뿐이다. KBS는 “(국정원 개혁위의 보도자료 때문에) KBS의 중립성과 공영성, 공정성이 심대하게 훼손됐다"고 했다. 만약 이 주장이 거짓이고 국정원의 보도자료가 사실이라면 똑같은 논거로 ”(고대영 사장의 행동 때문에) KBS의 중립성과 공영성, 공정성이 심대하게 훼손됐다“는 주장이 성립할 것이다.


KBS는 “(국정원 개혁위의 보도자료 공표는) KBS의 존재의의를 뒤흔드는 위중한 행위”라며 “이에 대한 책임을 명백히 묻기 위해 소송을 제기했다”고 강조했다. 그렇다면, 국정원의 보도자료가 사실임이 밝혀질 경우 KBS는 “(고대영 사장의 행동이) KBS의 존재의의를 뒤흔드는 위중한 행위”였음을 인정하게 되는 셈이다.


우리는 국정원 개혁위와 KBS가 서로 모순되는 양측의 주장을 공개 검증하는 기자회견을 열 것을 제안한다. 국정원 개혁위는 23일 보도자료에서 “예산신청서, 자금결산서 및 담당관 진술을 확보했다”고 밝혔는데, 이 증거를 공개하기 바란다. KBS 고대영 사장측이 법정에서 진실게임을 벌여서 시간을 끌고, 그러면서 임기를 채울 목적으로 허위 주장을 하는 게 아니라면 당당하게 공개 기자회견에 응하기 바란다.


진실공방을 일으킨 당사자인 고대영 KBS 사장은 ABU 행사 참석을 이유로 30일 중국으로 출국했다. 언론노조 KBS본부는 파업으로 평창 동계올림픽의 정상 방송조차 어려워진 상황에서 기어이 중국으로 떠난 고 사장의 무책임을 비난하며 “고 사장은 아예 돌아올 생각일랑 하지 말라”고 쏘아붙였다. 하지만 우리는 마지막 인내를 갖고 고대영 사장에게 요구한다. 11월 6일 귀국 즉시 국정원 개혁위와 KBS측의 주장을 공개 검증하는 자리를 만들고 진실을 밝혀라. 그럴 자신이 없다면 즉각 퇴진하라.


진실을 직면할 의지도 용기도 양심도 없는 인물이 버젓이 한국의 대표 공영방송 KBS의 사장으로 앉아 있는 것은 촛불혁명 1주년을 맞은 대한민국의 국격에 어울리지 않는다. 사태의 진상을 조속히 밝히고 책임져야 할 고대영 사장이 모르쇠로 일관하며 무작정 버티고 있는 것은 국민적 불행이 아닐 수 없다. 법정에서 기나긴 진실공방을 벌이고 파업 사태가 마냥 길어진다면 그 피해는 고스란히 시청자 국민에게 돌아갈 게 명약관화하다. 고대영 사장은 신성한 법정을 파렴치한 자신의 방패막이로 악용하려 들어서는 안 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불탄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